알림
알림
알림메세지

eBOOK실천적인 민족주의 역사가 장도빈

실천적인 민족주의 역사가 장도빈
  • 저자김동환
  • 출판사역사공간
  • 출판년2016-12-02
  • 공급사아카디피아 전자책 (2015-02-01)
  • 지원단말기PC/스마트기기
신고하기
신고하기
신고하기 정보 입력
qr코드
  • 대출

    0/1
  • 예약

    0
  • 누적대출

    0
  • 추천

    0
  • 장도빈은 한말의 풍운과 함께 망국의 슬픔 그리고 해방의 환희를 관통하며 살아온 인물로, 독립투사·역사가·언론인·출판인·교육가·사회운동가·육영사업가 등 실로 다방면에 걸쳐 업적을 쌓았다. 그럼에도 그에 대한 집중적 연구는 그리 많지 않다. 비슷한 시대 상황에서 독립운동에 몸을 담고 민족주의사학을 외쳤던 박은식·신채호·정인보·안재홍 등에 대한 연구에 비하면 상대적 열세임을 확연히 엿볼 수 있다. 더욱이 역사 분야 이외에 교육·언론·출판 등에 관한 체계적 연구는 전무할 정도이다. 이러한 까닭에 장도빈은 역사적 무게에 걸맞은 평가도 이루어지지 않았을 뿐더러 일반인들에게는 이름마저 생소하다. 장도빈은 전통학문의 토대 위에서 근대학문을 수학하고 계몽활동에 눈을 뜨면서 당대 사회에 대한 관심도 기울인 인물이다. 그는 한성사범학교를 졸업한 후 잠시 교직에 몸담았다가 대한매일신보사에 입사하면서 언론인의 길에 나섰다. 망국의 현실을 직시하고 일제 침략의 부당성을 힐난하는가 하면, 민족의식을 깨우치는 데 적극적이었다. 이후 연해주로 망명한 시기에도 교육·언론 활동을 통한 한인사회 정체성을 일깨우는 노력을 게을리 하지 않았다. 국내로 돌아온 후에는 1916년의 『국사』 출간을 계기로 오산학교에서 국사 강의를 맡았으며, 3·1운동 이후에는 민간신문 창간에 대한 노력과 출판문화활동을 통한 역사 대중화, 나아가 독립의식 고취에도 심혈을 기울였다. 해방 후에는 계속되는 국사연구와 더불어 언론·교육 활동에 다시금 몸을 던졌다. 우익적 성향의 『민중일보』를 창간하여 민족정기를 앙양하는가 하면 분열과 대립을 넘어선 국민대통합을 외치기도 했다. 또한 단국대학 설립과 건국실천원양성소를 통해 해방된 조국의 기둥이 될 인재 양성을 적극적으로 모색하였다. 육군사관학교에도 출강하여 상무적(尙武的)인 군인기상을 심는 데 심혈을 기울였다. 특히 대종교 참여와 단군성지보존회 조직을 통한 활동은 단군을 중심으로 한 민족정체성 정립에 강한 의지를 보인 것이었다. 이 책은 장도빈에 대한 이해를 크게 생애와 사상으로 나누어 접근했다. 우선 생애 부분에서는 그의 삶의 여정을 유년기·청년기·장년기·노년기로 나누어 당시 대표적 활동과 특징을 간추려 기술했다. 사상 부분에서는 장도빈의 사상에 대한 본격적 접근이 처음 시도되었다. 필자는 크게 역사관·교육관·언론관·종교관으로 나누어 정리하였다. 이 중 독특한 고대사관을 밝히는 데 상당한 비중을 두었다. 독자들은 이 책을 통해 그동안 잘 알려지지 않았던 장도빈의 삶과 사상을 알 수 있을 것이다.
지원단말기

PC : Window 7 OS 이상

스마트기기 : IOS 8.0 이상, Android 4.1 이상
  (play store 또는 app store를 통해 이용 가능)

전용단말기 : B-815, B-612만 지원 됩니다.
★찜 하기를 선택하면 ‘찜 한 도서’ 목록만 추려서 볼 수 있습니다.